아이들2012.10.18 12:58
가끔 아이들에게 저의 어릴적 추억을 공유해 주고 싶은 생각이 많습니다.
기회가 될때마다 해주고 싶지만 이도 만만치 않은 작업이다보니 쉽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번 여름의 끝무렵 시골 부모님 댁에 놀러갔었습니다.
아이들은 간만에 넓은 들판과 소, 고양이, 개, 염소 등을 보니 좋은가 봅니다.
이때다 싶어 아이들을 위해 제 어릴적 추억 중 하나를 꺼내어 보여주었습니다.

무엇을 만들어 줄까 기대에 찬 눈빛으로 저를 바라보는 아이들을 볼때 마냥 신나하는 제 자신을 볼때 저는 이미 10살 개구장이로 돌아간듯 보였습니다.





요즘은 마트에가서 이쁘게 잘 만든 잠자리채를 구입하면 그만이지만 제가 어릴때는 동내구멍가게에서 판매하지도 않던 것들이었습니다. 주변에 버려진 물건들을 주어서 만들다 보니 허접하기도 합니다만 마트에서 구입한 것 보다 좋았습니다. 

30년 전, 동네 형들이 만드는 것을 보고 혼자서 낑낑대며 만들던 모습이 생생합니다.


처음 만들었던 잠자리 채는

뽕나무, 버드나무 가지는 꺾어서 원을 만들어 대나무에 묶었습니다.

그런후 집의 처마밑, 뒷안, 허청 등을 돌며 보이는 거미줄은 죄다 둥근 원에 돌돌 감아서 그물(망)을 만들었었습니다.


그후 몇년 후 문명의 혜택을 보고 만들었던 잠자리채는

뽕나무, 버드나무 가지가 굵은 철사로 바뀌고

망역할을 한 거미줄은 양파를 담아서 파는 빨간 망사 주머니로 바뀌었었습니다.


"다행히도 한마리도 잡지 못하는 초라한 모습을 보이면 어쩌나 걱정하던 저에게 

봉사잠자리(?)가 잡혀주어서 체면은 구기지 않았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우연과필연
끄적임...,2012.04.09 11:52

저는 첫째, 희망이

       둘째, 미래

       세째, 꿈이라는 별명을 가진 삼형제의 아빠입니다.


우리 아들들에게 희망과 미래 그리고 꿈을 주고 싶습니다.


4.11 투표 꼭 참여합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우연과필연
깨달음2012.03.25 15:25

1년여의 공백(?)기를 마무리하며 컴백을 준비합니다.
多事多難했던 15개월이었습니다.
이젠 2-3개월의 마무리 작업만 남았습니다.


다시 개인적인 일에 관심을 가질 수 있게 된 것에 감사하며, 다시 뵙게 되어 행복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우연과필연

티스토리 툴바